[상주]‘곶감 포토존’으로 뜨는 상주곶감공원

- 공원 감나무에서 수확한 감 깎아 곳곳에 걸어…관광객 발길 이어져 -

기사등록 : 2019.10.22 (화) 09:59:01 최종편집 : 2019.10.22 (화) 09:59:01      

예부터 상주시(시장 황천모)는 ‘삼백(三白)의 도시’로 불렸다. 삼백은 쌀과 누에고치, 분이 핀 곶감 등 흰색 농산물 세 가지를 뜻한다. 이 가운데 곶감을 주제로 한 상주곶감공원이 외남면에 있다.

곶감 철을 맞아 상주곶감공원이 주목받고 있다.




곶감이 제철이라는 점도 있지만 깎은 감이 익어 곶감으로 변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시는 공원 안에 있는 감나무에서 딴 감을 엮어 곳곳에 내걸어 말리고 있다. 동화 “호랑이보다 더 무서운 곶감”에 나오는 공원 내 연지네 집을 비롯해 곶감터널, 오두막 등에 깎은 감이 걸려 상주 특유의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긴다.
최근 소풍을 나온 어린이집 원아들과 가족 단위 방문객 사이에 ‘곶감 포토존’으로 소문이 나면서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상주곶감공원에는 약 130그루의 둥시·단감나무 등이 심어져 있고 생김새와 맛도 달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또 직접 감을 따 볼 수도 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여름에는 물놀이를, 가을에는 감을 따고 곶감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볼 수 있는 곳이 곶감공원”이라며 “계절마다 특색 있게 공원을 운영해 방문객들의 사랑을 받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사등록 : 정지우 / 1991537@naver.com

# [채널영남 상주방송]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tv
.
92
3
70
152
44
EM
898
134
많이 본 뉴스
[상주]상주시, 축산분야 FTA 피..
[상주](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
[상주]신흥동, 지역특화사업 『..
[농업.어업.산림]2020년 농작물..
[상주]한국전력기술 “동행세일..
[상주]상주공고 학부모회, 학생..
[상주]경북 스마트팜 혁신밸리..
[상주]임이자 국회의원, 상임..
[상주]강영석 상주시장, 스테이..
[상주]상주시, 상주약감포크와..
[상주]상주시, 조사료 품질검사..
[상주]미래통합당 임이자 의원..
[상주]화서면, 이웃사랑 실천을..
[상주]상주남부초병설유치원 온..
[상주]상주소방서, 119시민수상..
[상주]상주여자중학교「덕분에..
[상주]상주교육지원청, 학교폭..
[상주]옥산초병설유치원, 자전..
[상주]상주교육지원청, 2020학..
[상주]상주공업고등학교, 신입..
포토 뉴스
[상주]상주톡 197회- 이하영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채널영남, KT 올레TV 789번)
[상주]강영석시장 시정연설
[상주]임이자후보 당선
[상주]강영석후보 당선